본문 바로가기

서울대공원 별별리스트 3, 비가 반가운 동물들, 비가 오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동물은 누가 있을까요? 빗소리와 닮은 개구리 소리를 가장 먼저 떠올리실 텐데요. 이번 서울대공원 별별리스트에서는 장마철을 맞아, 비와 물을 좋아하는 동물들 리스트를 공개합니다. 비가 반가운 동물들은 누가 있을까요?

맑고 깨끗한 물을 좋아하는 ‘수달’

천연기념물 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수달은 물고기를 좋아하는 동물이에요.
신선한 물고기를 잘 보고 잡아야하기에 맑고 깨끗한 물을 좋아하며 물가에서 굴을 파고 삽니다.
깨끗한 물에서만 살기 때문에 수질상태를 알아보는 척도로 쓰이기도 해요.
수달은 수영실력이 매우 좋아서 물속에서 미꾸라지나 물고기를 매우 잘 잡아먹는 수영의 달인이기도 합니다.
서울대공원 맹수사에 있는 수달 방사장에서는 졸졸 흐르는 물에 누워 자는 수달의 모습과
수중 사냥을 즐기는 모습을 만나볼 수 있어요.

수영을 즐기는 ‘호랑이’

호랑이는 고양잇과 동물중 물을 가장 좋아하는 동물인데요.
서울대공원 맹수사에는 수영을 즐길 수 있는 폰드가 있어서 호랑이가 큰 공을 가지고 놀거나
물속에 들어가 서로 장난도 치고, 인공폭포 아래서 시원함을 즐기기도 해요.
실제로 야생의 호랑이는 얕은 물속에서 휴식을 취하기도 하며 때로는 물속에 숨어 있다가
물을 마시러 온 초식동물을 사냥하기도 합니다.

땅 속의 용, ‘지렁이’

서울대공원은 그 면적이 매우 넓은 생태공원으로 풍부한 자연환경을 자랑합니다.
비가 오는 날이면 평소 잘 보이지 않다가 눈에 띄는 것이 있는데요. 바로 지렁이에요.
지렁이의 집에 물이 차서 밖으로 나오는 지렁이는 땅의 용인 지룡이 변한 이름이라는 학설도 있을 정도로
토양의 순환에 큰 영향을 주는 생물이에요.
지렁이는 식물의 잎이나 동물의 똥을 잘게 분해하여 토양의 영양 흡수를 촉진하며,
지렁이의 피부에는 건조를 막는 특수한 기름 성분이 있어 입술에 바르는 립스틱의 성분으로 쓰이기도 해요.
낚시의 미끼로도 쓰이는 지렁이는 동물원에서는 오소리의 특별 간식이 되기도 합니다.

비오는 날도 활발한 ‘코끼리’

코끼리는 날이 더울 때 물과 모래로 더위를 식히는데요.
목욕을 좋아하는 코끼리는 비가 오는 날도 활발히 움직이는데,
비를 맞거나 젖은 진흙놀이를 하며 비오는 날을 즐겁게 보냅니다.
서울대공원 코끼리 방사장에는 커다란 폰드가 있어서 수영하는 코끼리를 자주 볼 수 있어요.
코끼리의 코는 약 2만개의 근육을 사용해서 세심하게 움직여지는데, 어릴 때부터 코를 사용하는 것은 어려운 일로,
물을 마시는 법을 배우는데 6개월 정도 시간이 걸린다고 합니다.

목욕을 좋아하는 ‘곰’

곰사에는 ‘곰탕’이라고 불리우는 곳이 있는데요. 바로 곰이 들어가는 목욕탕을 말합니다.
‘곰탕’이라는 이름이 붙여질 만큼 곰은 물을 좋아해요.
여름철 별식으로 얼린 간식을 제공하기도 하는데 그럴 때면 물속에서 얼음과일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특히, 불곰은 물고기사냥을 아주 잘해서 연어가 물위에 뛰어 오를 때를 기다려 사냥을 하기도 합니다.

열대우림의 상징 ‘아메리카테이퍼’

몸은 돼지와 말을 닮고 튀어나온 코는 코끼리를 닮은 아메리카테이퍼는 오히려 말이나 코뿔소에 가까운 동물이에요.
몸집이 크지만 겁이 많고 숲에서 다른 동물을 만나면 물속으로 도망칠 정도로 수영도 잘하며
체온을 식히기 위해서 목욕도 즐겨해요.
아메리카테이퍼는 항상 다니는 길로만 다니는 특징을 갖고 있는데, 과일, 풀 등 다양한 식물을 먹고
그 씨들을 배변을 통해 사방에 퍼트리기 때문에 숲의 정원사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수영과 목욕을 즐기는 아메리카테이퍼는 카피바라와 함께 남미 열대우림을 대표하는 동물중 하나입니다.

비를 좋아하는 ‘점박이물범’

백령도에 주로 서식하는 천연기념물인 점박이물범은 비를 좋아하는 모습이 가장 크게 관찰되는 동물인데요.
비가 오면 물이 순환되고 기온이 낮아져 물범은 더욱 활발히 움직이며 비오는 날을 즐겨요.
비를 좋아하는 특성에 맞춰 해양관 물범 방사장에는 비의 효과가 있는 분수를 설치하여
더운 낮에 시원한 물줄기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목록으로 가기

TOP

제공부서 : 서울대공원 전략기획실|담당 : 최현정|문의 : 02-500-7032

수정 : 2020-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