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랜선 동물원 나들이 자연의 역사를 기록하는 박제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박제... 1년여 과정 첫 공개

최근 서울대공원에는 두 마리 시베리아호랑이가 다시 살아났습니다. 바로 2018년 12월, 2016년 10월 각각 자연사한 한울이와 코아인데요. 서울대공원의 박제들은 모두 자연사한 동물로, 해부학적으로 정확하게 제작하고 있습니다. 박제는 변화하는 자연사를 기억하고 멸종위기종을 기록하며, 더 오래 볼 수 있게 하는 가치 있는 일인데요. 이번 호랑이 박제 두 마리를 완전하고도 생동감 있게 구현한 지난 1년여간의 과정을 담은 영상과 사진을 공개합니다.

#코아
이번 박제는 혈통관리가 세계적으로 엄격한 시베리아호랑이 종의 특성과 생태적 환경, 그리고 종을 보전해나가는 동물원의 특징까지 모두 담아내기 위한 고민 끝에 만들어졌습니다.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박제
2020년 4월, 서울대공원에 두 마리 시베리아호랑이가 다시 살아났습니다. 바로 2018년 12월, 2016년 10월 각각 자연사한 한울이와 코아인데요.
#한울
눈밭을 달리는 두 마리 호랑이의 실감나는 모습

그렇게 탄생한 것이 눈밭을 달리는 두 마리 호랑이의 실감 나는 모습인데요. 이 장면은 서울대공원 호랑이들이 눈밭에서 놀던 모습과 눈밭을 달리는 해외 영상 속 호랑이에서 영감을 얻어 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특히, 이번 박제 작업은 더 역동적인 자세를 만들려다 보니, 무게중심이 안정적이지 않아서 까다로웠습니다. 하지만 호랑이가 두 발만으로 땅에 지탱하고 서 있는 모습은 생동감을 표현하기 위해 꼭 도전해보고 싶은 자세였기에, 고난도의 자세와 부패하여 털이 빠진 부분을 다시 심는 작업 등이 매우 어려운 작업이었다고 합니다.

박제를 만드는 과정 사진

호랑이에 걸맞은 크고 역동적인 장면을 연출하고, 시베리아호랑이의 종 특성상 흰 눈을 같이 배치함으로써 교육적으로도 종에 대해 알게 하며 생태적 자연환경을 함께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서울대공원은 앞으로도 살아있는 동물들의 복지와 더불어 박제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교육적으로도 다가갈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을 보내주세요!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박제... 1년여 과정 첫 공개!
박제란 무엇일까요?

박제는 동물 자체만이 아닌, 환경까지 함께 한눈에 설명해줄 수 있는 교육적이면서도 생명을 보존하는 강렬한 작업입니다. 박제에는 뼈로 하는 골격표본과 가죽으로 하는 박제표본, 화학액체에 담가 보존하는 액침표본, 가죽의 모피표본 등이 있으며 서울대공원에서는 주로 골격표본이나 박제표본을 제작합니다.

박제과정 사진
박제된 동물들 사진

서울대공원에서 만드는 박제는, 동물원에서 자연사한 동물들입니다. 멸종위기종이거나 희귀종으로, 진화하고 멸종해가는 등 변화하는 자연사를 기록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관람객들이 자연의 기록을 더 오래 볼 수 있도록 하는 가치 있는 작업이지요.

박제된 동물들 사진

우리가 박제에 대해 갖고 있는 고정관념, 혹은 낡은 가치관들을 이제는 바꾸어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과거의 동물원이 가진 목적이 전시에서 현재 종 보전으로 바뀌어가듯, 박제 또한 전시에서 교육적 기록이라는 가치로 바뀌어가고 있습니다. 서울대공원은 앞으로도 정교한 박제를 통해 동물과 자연의 시간을 박제시킬 예정이며, 그렇게 멈춘 동물의 시간들 속에서 우리는 자연의 변화와 동물의 특성과 환경, 살아온 이야기까지 만날 수 있으며 앞으로 환경을 보전하며 동물과 공존해야 함을 배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서울대공원 박제사 소개

현재 국내 박제사 국가자격증 보유자는 약 50여 명인데, 그 중 박제사가 근무하는 동물원은 서울대공원이 유일한데요. 바로 서울대공원의 박제사 ‘윤지나 박제사’입니다. 윤지나 박제사가 박제를 시작한 지도 어느덧 11년입니다. 서울대학교 조소과 출신으로 타고난 미적 감각을 접목시켜 실제의 모습을 재현해내고 있습니다. 2011년부터 본격적인 박제를 해왔고 2015년 서울대공원에 박제사로 입사하여 박제사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윤지사 박제사 사진

박제 기술은 점점 발전했고 요즘의 박제는 해부학적으로 정확하며 실제를 고증하여 만들기 때문에 살아있는 모습보다 관찰도 더 용이하다고 합니다. 하나의 작품이 완성되었을 때 성취감은 이루 말할 수 없고, 작업할 때마다 동물에 대한 깊이 있는 공부를 하게 되는 것도 특별한 보너스라고 하네요.

또한, 박제사란 직업에 관심이 있다면, 우선 동물 관찰하는 것을 좋아하고 손재주가 있으면 좋답니다. 미적 감각과 조형감각도 중요하고 오랜 기간 걸리는 작업을 끝까지 해내야 하기 때문에 인내심도 매우 중요합니다.

"박제가 부자연스럽고, 흉측하다는 것은 과거의 박제에서 생긴 고정관념" 이라고 윤지나 박제사는 말하는데요. 윤지사 박제사 사진(아래)

목록으로 가기

TOP

제공부서 : 서울대공원 전략기획실|담당 : 최현정|문의 : 02-500-7032

수정 : 2020-10-28